SUPPORT

새소식

PLK테크놀로지, ‘CES’에서 기술력 과시

PLK

view : 139

자율주행 ScF 알고리즘 선보여

 http://cds.gyotongn.com/news/photo/201902/222396_52143_3640.png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자동차 전장 부품 업체 PLK테크놀로지가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국제가전박람회(CES)’에 참여해 첨단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선보이며 글로벌 전장 부품 업계와 시장에 자체 기술력을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PLK테크놀로지는 이번 ‘2019 CES’에서 자율주행 ScF 알고리즘을 선보였다. 회사는 현장 부스에서 자체 개발한 영상인식 알고리즘 기반 최신 제품을 공개하며 자율주행 카메라 센서 기술 경쟁력을 입증했다. 이번에 선보인 ScF 알고리즘은 PLK테크놀로지가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자율주행차량에서 딥러닝 알고리즘 구현을 위해 특별히 설계됐다. 기술은 탁월한 물체 감지 성능을 기반으로 자전거·차량·보행자는 물론 신호등과 같은 다양한 물체를 감지할 수 있다. PLK테크놀로지는 ScF 알고리즘이 최적 성능을 내기 위한 차세대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PLK테크놀로지 현장 부스에는 제품과 함께 자율주행 신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체험 장소도 마련됐다. 블랙박스 연동형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제품인 ‘옵티언8(OPTIAN 8)’과 DMS(Driver Monitoring System)을 결합한 시뮬레이션 장치를 설치해 부스 방문객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http://cds.gyotongn.com/news/photo/201902/222396_52144_3640.png
아울러 시뮬레이션 장치에 앉아 운전할 경우 운전자 앞에 장착된 제품이 실시간 분석과 통신으로 양옆 모니터에 결과 값을 보여주는 등 실시간 전방 인식 알고리즘과 운전자 모니터링 화면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 많은 업체 관계자들에게서 주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신제품인 ‘로드스코프8(Roadscope8)’도 선보였다. 자체 알고리즘(ScF)을 기반으로 개발된 제품인데 국내외 실차 평가뿐 아니라 글로벌 업체로부터 호평을 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로드스코프8은 기존 제품 대비 더욱 향상된 알고리즘을 적용했고, PCW(보행자 및 자전거 경고) 기능과 PLK 자체 앱 연동 기능이 추가됐다.

PLK테크놀로지는 지난 2006년 국내 최초 ADAS 기술인 차선이탈경보 기술을 현대자동차에 납품해 양산차에 적용시켰다. 현재 현대차와 기아차는 물론 미국·중국·유럽·이스라엘·남미 등 전 세계에서 생산되고 있는 다양한 차종에 공급 중이다.

박광일 PLK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이번 CES는 기존 자율주행 알고리즘에서 더욱 향상된 다양한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는 자리였다”며 “4차 산업 혁신 속에 자율주행차 시대를 이끄는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PLK테크놀로지는 2003년에 설립된 차량용 영상인식 기반 스마트 센서 전문 업체로 ADAS 장비 기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Please enter your password first.

Close확인